습지 훼손해 축구장 조성이 왠 말?...환경단체 반발
습지 훼손해 축구장 조성이 왠 말?...환경단체 반발
  • 양경민 기자
  • 승인 2019.01.11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룡강 장롱습지에 주차장, 축구장 등 조성추진 논란
-지난해 국가습지 보호구역 지정 건의... 환경단체 반발나서

[광주N광주=양경민 기자] 광주시 환경단체가 광산구 황룡강 '장록습지'에 대해 '국가습지 보호구역' 지정 촉구에 나섰다. 

지난해 국가습지 보호구역을 검토하고 환경부도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는상황에서 일부 광산구 주민들이 주차장·축구장 등 편의시설 조성을 추진되는 점을 들어 보호구역 지정을 반발하고 나섰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이에 지난 10일 광주환경운동연합·시민생활환경회의·황룡강생태환경문화지킴이는 공동성명을 통해 "황룡강 장록습지를 국가습지보호구역으로 지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환경연합에 따르면 장록습지는 멸종위기 1급인 수달·퉁사리, 2급인 삵·말똥가리 등 184종의 동물과 292종의 식물이 서식하는 지역으로 광주시는 지난 2016년부터 광주 전 지역의 습지생태 현황조사를 통해 보전이 필요한 지역으로 장록습지를 선정한 바 있다. 지난해 10월에는 환경부에 장록습지 국가 습지보호구역 지정을 건의했고, 지난 6일 "보호가치가 높다"는 평가를 받았다.    

한편 광산구청은 지난 2017년 국비 10억원을 확보해 '장록습지 인근 하천기본계획'을 수립하고 습지 중간 지점에 축구장과 주차장을 조성할 예정으로 알려져있다. 

또한 광산구청과 지역 국회의원, 일부 기초의원을 비롯한 주민들은 '보호구역 지정은 주민편의시설에 반하는 것'이라며 습지보호구역 지정을 반대하고 있다고 알려져있다. 

이에 광산구청은 지난 10일 해명을 내 "광산구는 장록습지 보호지역 지정에 반대하지 않는다"며 "환경보존과 주민이익이 공존할 수 있는 해법을 찾기위해 노력중"이라고 밝혔다. 

덧붙여 "향후 주민설명회 등 추가과정을 통해 멸종위기종과 천연기념물이 서식하는 도심 속 자연 생태공간을 보존하고, 적절히 이용하는 방안을 협의해가겠다"고 밝혔다. 

ⓒ광주N광주 noljagwangju@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