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정당 최초 "경선 입후보자 기본교육 의무화" 
민주당, 정당 최초 "경선 입후보자 기본교육 의무화" 
  • 이정기 기자
  • 승인 2019.06.18 1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민주당 최고위, 21대 총선 입후보자 대상 기본교육 계획(안) 의결
- 모든 총선 입후보자, 총10강좌의 기본 의무교육을 이수해야

더불어민주당이 정당 사상 최초로 당내 경선 입후보자에 대한 기본교육을 의무화하기로 했다.

민주당은 17일 개최한 제114차 최고위원회에서 민주연구원(원장 양정철)과 교육연수원(원장 황희)이 마련한 '21대 총선 입후보자 대상 기본교육 계획(안)'을 의결했다.

민주당이 경선 입후보자 대상 기본교육을 의무화 한 것은 당내 경선 과정에서부터 후보자들이 일정 수준 이상의 품격과 정치적 자질을 갖춰 수준있는 경쟁을 펼치도록 하겠다는 취지다. 

당이 엄정한 기준을 갖고 일정한 자질과 품격을 지닌 입후보자들 간 경쟁을 거쳐 최적의 후보를 내세워 유권자들 선택을 받겠다는 의지를 반영한 것이다. 

이날 회의에서 민주당은 '총선입후보자교육연수위원회'를 구성하고 세부 시행안을 일임키로 했다. 박광온 최고위원이 위원장을 맡았으며, 위원으로는 양정철 민주연구원장·황희 교육연수원장·소병훈 조직담당 부총장 등이 참여한다.

이에 따라 제21대 총선에 민주당 후보로 출마하고자 하는 입후보자들 중 중앙당 자격심사를 마친 모든 예비후보들은 총10강좌의 기본 의무교육을 이수해야 한다. 기본 의무교육을 이수하지 않으면 공천심사에서 불이익을 받게 된다.

교육커리큘럼은 ▲문재인 정부 국정목표와 과제 ▲품격 있는 정치언어와 정치 커뮤니케이션 ▲성인지와 양성평등 ▲민주주의와 인권, 사회적 소수자 배려, 공인으로서의 자질 등 공직자의 자세 교육 ▲공직선거법과 선거운동 이해 및 위반사례와 판례 ▲정치자금과 선거비용, 선거사무 및 회계처리 ▲메시지와 연설, 후보자 이미지 메이킹 및 유권자 스킨십과 정치패션 ▲뉴미디어 및 SNS 활용법 등 선거마케팅 전략 ▲선거캠프의 구성 운영 조직관리전략 등 선거조직관리 ▲선거여론조사의 수행과 분석 및 활용방안 등으로 구성할 예정이다.

기본 의무교육은 예비후보 등록 이후 시기인 올 연말부터 실시되며 전국 단일 집중 방식의 합숙형 교육으로 시도당별로 몇 차례에 걸쳐 나눠서 진행될 예정이다. 

민주당은 이번 총선 입후보자 기본교육을 시작으로 향후 전국단위의 모든 선거에서 입후보자 소양 및 자질교육을 의무화 할 방침이다.

한편, 민주당은 이해찬 당대표 취임이후 소속 선출직 공직자의 교육연수를 강화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윤리규범 제15조는 민주당 소속 공직자와 당직자는 성평등교육, 인권교육, 윤리교육, 직무의 전문성 및 역량강화 교육 등을 연1회 이상 받도록 규정하고 있으며, 교육을 이수하지 않을 경우 당헌당규에 따라 불이익을 주도록 규정하고 있다. 

ⓒ광주N광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