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5.18 민주광장' 불법점거·행사강행 물의
신천지, '5.18 민주광장' 불법점거·행사강행 물의
  • 양경민 기자
  • 승인 2019.09.18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광주시 "신천지 집회는 5.18 민주광장 조성취지에 적합하지 않아"...사용취소
- 사용취소에도 행사강행해 물의
신천지의 '만국회의'를 5.18민주광장에서 진행하는 것을 불허한다는 공문 / 광주시 제공
신천지의 '만국회의'를 5.18민주광장에서 진행하는 것을 불허한다는 공문 / 광주시 제공

[광주N광주=양경민 기자] 기독교계에서 이단으로 분류된 신천지가 '5.18'민주광장에서 불법집회를 강행해 논란이 되고있다. 

신천지는 18일 오전 10시부터 '만국회의'라는 이름의 행사를 5.18민주광장에서 강행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는 지난 16일 '5.18 민주광장 사용승인 취소' 입장 통보에 불응 한 것으로 이들은 17일부터 5.18민주광장을 무단 점거하고 무대를 설치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동구청도 신천지 관계자들을 만나 광주시의 행사 불허사실을 재차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무단으로 행사부스와 무대 등을 불법으로 설치했다. 

광주시는 당초 5.18 민주광장 사용을 승인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이 후 '신천지 행사가 5.18 민주광장 조성목적에 부합하지 않는 것으로 판단된다' 며 사용승인을 취소했다. 

이에 신천지 신도 500여명은 광주시청 민원신을 찾아가 '5.18 민주광장 사용을 허가해달라'는 민원을 잇따라 제기해 민원실 업무에 지장을 주기도했다. 

한편 광주시는 5.18 민주광장 사용승인 취소에도 불구 신천지 측에서 행사를 강행함에 따라 고발 조치등의 대응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N광주 noljagwangju@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