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이야기 18] 전통시장 소화설비 화재무방비 상태 심각
[국감이야기 18] 전통시장 소화설비 화재무방비 상태 심각
  • 양경민 기자
  • 승인 2019.10.08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여전히 대형화재 취약, 안전 점검 및 안전 시설 개선 예산 비중 확대 시급

[광주N광주=양경민 기자] 최근 10년간 전국의 전통시장에서 445건의 화재가 발생해 1명이 사망하고 27명이 부상당했으며 540억에 달하는 재산피해가 났지만, 전통시장은 여전히 화재 초기 대응 설비 구축이 부실해 대형 화재위험에 무방비로 노출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송갑석 의원(광주 서구갑)이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제출받은「2018년 전통시장 화재안전점검 소방분야 종합결과 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소화기는 전통시장 내 설치대상 점포 44,635개 중 36.77%인 16,413개만 설치되어 있고, 자동식 소화설비인 자동확산소화기 역시 설치대상 점포 5,058개 중 40.65%인 2,056개만이 설치되어 있었다.

한편, 2014년부터 2018년까지 5년간 정부가 전통시장 시설 현대화 사업에 들인 예산은 총 2,500억 원이었지만, 전기・가스・소방・화재방지 등 안전시설에 투자한 금액은 327억으로 13.1%에 불과했다.

송갑석 의원은 “전통시장은 밀집된 점포와 낙후된 시설로 인해 화재 초기 진압이 안되면 대형 화재로 확대되어 심각한 인명 및 재산 피해를 유발할 수 있다. 최근 대형화재가 발생한 동대문 제일평화시장 3층의 경우 스프링클러 조차 설치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되었다”며 “초기소화를 위해 개별 점포 소화기와 자동확산소화기의 보급률을 대거 높여야 할 뿐 아니라, 스프링클러 등 주요 무인 화재 진압설비의 보급이 시급한 상황이다”고 말했다.

이어 송의원은 “그 어떤것도 국민의 안전보다 우선할 수 있는 것은 없다. 전통시장 시설 현대화 사업의 예산이 편의시설에 많이 집중되고 안전에 소홀한 측면이 있다.”면서 “중기부는 예산을 분배할 때 국민의 안전을 우선 고려하여 안전점검 및 시설 개선에 대한 비중을 높이고 사고 예방에 만전을 기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광주N광주 noljagwangju@gmail.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