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구의회 고점례 의장, "물의를 빚어 송구... 당 윤리위 결정 따를 것"
북구의회 고점례 의장, "물의를 빚어 송구... 당 윤리위 결정 따를 것"
  • 양경민 기자
  • 승인 2019.10.08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점례 북구의회 의원 (더불어민주당, 북구 가)
고점례 북구의회 의원 (더불어민주당, 북구 가)

[광주N광주=양경민 기자] 외유성 여행으로 물의를 빚은 광주 북구의회 고점례 의장이 "당의 윤리심판위원회 결정에 대해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8일 북구의회 기자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고의장은 "당 징계 여부에 따라 구의회 차원의 윤리위원회 회부 여부도 판단될 것"이라며 책임을 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한 "논란에 대해 인정하며 머리 숙여 깊이 사죄드린다"며 "조례개정 등 제도를 보완하고 국내출장도 국외 출장처럼 타당성을 검증할 수 있도록 고민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고점례 북구의회 의장 등 구의원 4명은 공무원 3명과 함께 지난 9월 26~27일 양 일간 경남 통영시의회를 방문한다는 출장서를 제출했으나 시의회를 방문하지 않고 관광을하는 등 외유성 일정을 소화한 것으로 밝혀져 논란이 되었다. 

ⓒ광주N광주 noljagwangju@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