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양자암호통신 산업 생태계 구축
광주시, 양자암호통신 산업 생태계 구축
  • 이정호 기자
  • 승인 2020.04.25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로, 과기부 ‘양자암호통신 집적화 및 전송기술 고도화’ 과제 선정
국비 34억원 확보…2023년까지 초소형 단일광자 검출기 개발 추진
광주광역시는 양자암호통신 산업 생태계 구축에 속도를 낼 전망이다.
광주광역시는 양자암호통신 산업 생태계 구축에 속도를 낼 전망이다.

[광주N광주=이정호 기자] 광주광역시는 양자 암호화통신 산업 생태계 구축에 속도를 내고 있다.

광주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주최하고 정보통신기획평가원이 주관한 ‘2020년도 제1차 정보통신·방송 기술개발사업의 양자암호통신 집적화 및 전송기술 고도화사업' 공모에 관내 기업의 과제가 선정됐다고 24일 밝혔다.

양자암호통신은 해킹과 도청 위험이 중요시되는 자율주행차, 금융데이터, 모바일 등 다양한 분야의 안정망 구축과 4차산업 신산업 육성에 필요한 기술산업이다.

이번 공모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양자암호통신 전송기술 고도화를 지원하기 위해 추진했으며, 관내 기업인 ㈜우리로가 ‘화합물 반도체 기반 기가헤르츠(GHz) 동작속도의 고효율 단일광자 검출기 개발’이라는 과제로 참여해 대상으로 선정되는 성과를 거뒀다.

이에 따라 ㈜우리로는 2023년까지 총 34억원의 예산을 지원받아 세계1위 양자암호통신기업인 아이디퀀티크(유)(구 SKT Quantum Tech Lab)와 공동으로 단일광자 검출소자(SPAD)를 이용해 단일광자로 전송되어진 신호를 복원하는 초소형 단일광자 검출기(SPD·Single Photon Detector) 개발을 추진한다.

㈜우리로는 세계 최고 원천기술인 단일광자검출 소형칩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광자’를 검출할 수 있는 초고감도 광학센서를 칩에 구현하는 기술은 어떤 방법으로도 패턴을 읽어낼 수 없어 도·감청이 불가능한 통신장비를 만드는 양자암호통신의 필수부품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는 초고감도 바이오센서, 3차원 라이다(3D-LiDAR) 등으로 활용될 수 있는 꿈의 미래 기술이다.

광주시는 민선7기 들어 ‘양자 암호화통신 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과기부 주관 2020년 ICT 인재양성사업(양자센서 분야) 공모를 신청하고, 광주시 양자암호통신 기업들의 마케팅 지원과 상용제품 실증을 위한 양자시험망 구축 사업 추진 등 양자 관련 핵심기술 개발과 관련 기업 육성에 적극 나서왔다.

이번 사업을 계기로 단일광자 검출기(SPD) 개발이 완료되면 양자정보통신 및 양자 센싱 분야의 산업화 촉진은 물로 양자네트워크 구축비용 절감을 위한 통신파장 대역 단일광자 검출기의 고속화, 고효율화 및 소형화 요구에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를 통해 국가경쟁력과 국가안보 확보, 대규모 정보유출에 따른 피해 예방 등을 통한 사회적 편익증대 및 신 사이버보안 프리미엄 시장 창출도 가능해진다.

ⓒ광주N광주 qqmn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