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제16차 광주정신포럼 개최
광주시, 제16차 광주정신포럼 개최
  • 김가현 기자
  • 승인 2020.05.15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기억과 기록의 성찰Ⅰ’ 주제…5·18증언들, 어떻게 기록할 것인가 토론
광주광역시와 광주매일신문사가 함께
광주광역시5·18민주화운동기록관과 광주매일신문사는 지난 14일 제16차 광주정신포럼을 ‘기억과 기록의 성찰Ⅰ’이라는 주제로 개최했다.

[광주N광주=김가현 기자] 광주광역시 5·18민주화운동기록관과 광주매일신문사는 제16차 광주정신포럼을 지난 14일 오후 개최했다.

지난 2016년부터 1년에 4회씩 개최해 왔던 광주정신포럼은 올해는 제16차를 맞아 ‘기억과 기록의 성찰Ⅰ’이라는 주제로 진행했다.

올해 포럼은 기록물의 중요성이 증대됨에 따라, 김정한 서강대 연구교수(전 국방부 5·18특조위 조사관)의 ‘5·18증언들 어떻게 기록할 것인가’라는 제목의 발제가 있었다. 

이어 이재의 ‘죽음을 넘어 시대의 어둠을 넘어’ 기록자, 김형국 국가기록원 연구협력과장, 양정심 제주4·3평화재단 조사연구실장 등의 토론이 이어졌다.

기록관은 이번 포럼에 기억과 기록의 의미와 5·18민주화운동 기록물의 중요성을 알리는 내용 등을 구성했다.

정용화 5·18민주화운동기록관장은 “이번 제40주년 정신포럼은 기록물에 의해 광주정신을 확산하고, 5·18민주화운동이 어떻게 기록·재현되고 기억되었는가를 성찰하는 기회가 됐다”고 말했다.

ⓒ광주N광주 zxcv0484@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