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구, 장애인(가족) 수기 ‘희망을 노래하다’ 발간
서구, 장애인(가족) 수기 ‘희망을 노래하다’ 발간
  • 이정호 기자
  • 승인 2021.01.13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장애극복 및 장애인 관련 국가정책 제안 내용으로 지난해 5월~11월 공모
- 18개 동 주민센터, 서구장애인복지관 등에 배부...관련 가정 및 종사자들에게 도움 기대
희망을 노래하다
장애인(가족) 수기 ‘희망을 노래하다’ (제공=광주 서구)

[광주N광주=이정호 기자] 광주 서구(서대석 서구청장)가 장애인(가족) 수기 공모전 당선작 및 응모작 모음집인 『희망을 노래하다!』’를 발간했다.

이번 책자 발간은 선천적 및 후천적으로 발생한 장애요인을 슬기롭게 극복해 나가는 사례들을 모집해 전파함으로써 비슷한 어려움을 겪는 가정 및 관련업종 종사자들의 일상생활에 도움을 주기 위해 마련됐다.

서구는 지난해 5월부터 11월까지 공모를 통해 장애극복 및 장애인 관련 국가정책을 제안하는 내용의 수기들을 접수했다.

그 결과 본선에 30여편이 올라왔으며, 지난 12월 최종 심사를 거쳐 수상작으로 대상 1명, 금상 2명, 은상 3명, 동상 4명을 선정했다.

대상을 수상한 박 oo 「사랑안에 용기를 주는 나의 보물」은 마흔살이 된 지적·뇌병변·청각장애 아들을 둔 엄마로서 겪어야 했던 내용이 담겼다.

당사자가 아니면 상상도 할 수 없는 절망과 고통, 갈등, 비애 등을 극복하면서, 꿋꿋하게 자식을 길러온 모성애가 큰 감동을 전해주고 있다.

이외에도 주어진 운명을 극복해 나가려는 의지와 성취가 담긴 다양한 작품들이 선정됐으며, 이는 비슷한 어려움을 겪는 장애인과 그 가족들에게 커다란 위안과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발간된 수기집은 장애인 관련 기관단체를 포함하여 18개 동 주민센터, 서구장애인복지관 등에 배부되어 공유될 계획이다.

심사를 맡은 한 위원은 “수기 작품을 읽으면서 마음이 멍멍해지는 아픔을 느꼈다”며, “어느 한 편 소홀히 넘길 수 없는 작품으로 크게 감동을 받았다”고 심사소감을 전했다

서구청 관계자는 “이번 장애인(가족) 수기 공모전은 선천적 및 후천적으로 발생한 장애요인을 슬기롭게 극복하는 사례들을 모집해 자료화하고 귀감과 모범사례를 전파하기 위함이다”며, “책자가 많은 분들에게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사업은 서구장애인복지관이 사업을 수행하고 권동식아벤티노재단 후원으로 추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